시인협회 회원들의 시집 소개 등 회원들을 위한 공간입니다.

회원마당 > 문단소식

문단소식

제목 2019년 제 6회 풀꽃문학상 수상 - 김왕노 시인
첨부파일
작성일자 2019-10-10
조회수 94

김왕노 시인의 시집 ‘복사꽃 아래로 가는 천년’이 제6회 풀꽃문학상 본상을 수상했다.
공주시의 지원으로 운영되는 풀꽃문학상(운영위원장 이준관)의 6회째 수상자가 결정됐다.
수상작은 본상에 김왕노 시인의 시집  ‘복사꽃 아래로 가는 천년’은 인간의 삶과 자연의 삶이 역사 속에서 만나는 아름다운 화합의 장을 구현한 작품집이다. 자아와 세계 사이에 놓은 서정적 거리를 시인은 역사와 자연 속에서 아름답게 조화시키고 있는 것이다. 그런 서정적 동일성이야말로 ‘풀꽃’의 세계와 정확히 부합하는 것으로 이해했다”며 “그것이 선정의 주요한 계기가 됐다.
경북 포항 출생으로 현재 한국시인협회 부회장을 역임한 김왕노 시인은 1992년 매일신문 신춘문예에 당선돼 시집 ‘황금을 만드는 임금과 새를 만드는 시인’, ‘슬픔도 진화한다’ 외 다수가 있으며, 한국해양문학대상, 박인환문학상, 수원문학대상, 한성기문학상 등을 수상하고 현재 문학잡지 ‘시와 경계’, ‘수원문학’ 주간으로 활동 중이다.
김 시인은 “ ‘공존의 노래’에서도 결국 나는 풀에 기대어 산다고 노래했다. 그리고 세상에서 가장 아름답고 강한 것이 풀이다. 세상에서 가장 아름답고 순수하고 먹음직한 풀꽃 문학상을 받는다. 이 상을 마중물로 더욱더 시에 정진하겠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