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협회 회원들의 시집 소개 등 회원들을 위한 공간입니다.

회원마당 > 문단소식

문단소식

제목 [2004.10.25]고속철안에서 '詩낭송회' -조선일보 기사
첨부파일
작성일자 2017-12-27
조회수 436
고속철안에서 '詩낭송회' 
 
 
 
'시의 날' 앞두고 30~31일 경부선 열차등서
김남조등 시인 170여명 탑승해 낭송…

[조선일보 최홍렬 기자]
한국 현대시 100년을 맞아 서울~부산 간 고속철(KTX) 열차에서 900여명의 시인과 독자가 참여하는 시낭송회가 열린다.
한국시인협회(회장 김종해)는 시의 날(11월 1일)을 앞두고 30~31일 경부선 고속철 열차와 부산에서 ‘한국 현대시 100년 및 시의 날 기념 시인축제’를 연다.
30일 낮 12시40분 출발하는 서울발 부산행 특별열차에는 170여명의 시인이 탑승, 달리는 열차 안에서 시낭송회를 연다. 김남조 정진규 이근배 성찬경 문정희 서정춘 이가림 정끝별 등이 낭송을 맡는다. 현재 투병 중인 김춘수의 ‘꽃’ 등 애송시를 일반 승객 중에서 낭송하는 시간도 마련된다. 시 낭송은 차내 방송으로 다른 객차 승객들도 들을 수 있다.
이날 열차편은 특별 편성 열차로 일반 승객은 10% 요금할인이 있다. 참가를 원하는 독자들은 ‘시인축제 고속철’ 승차권을 예약하면 된다. 시인협회는 탑승객 전원에게 ‘시인들이 좋아하는 한국 애송 명시집’을 증정한다. 부산에 도착한 시인들은 오후 5시 부산MBC 아트홀에서 250여명의 시인이 선정한 한국대표 명시 낭송축제를 연다. 이윤택과 연희단 거리패의 시극(詩劇)무대도 선보인다. 31일 오전 9시에는 부산 그랜드호텔에서 ‘한국 현대시 100년, 우리 애송시에 관한 긍정과 부정’을 주제로 한 기념 세미나가 잇따라 마련된다.
김종해 회장은 “1898년 매일신문에 ‘고목가’가 발표되고 1905년 ‘아양구첩’ 등의 신시, 1907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발행된 ‘해조신문’에 신체시가 발표된 것으로 볼 때 1898년부터 1907년의 10년 사이가 한국 현대시의 기점이라 할 수 있다”며 “2004년과 2005년을 한국 현대시 태동 100년이 되는 해로 정하고 시인과 독자가 만나는 다양한 기회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02)702-1800
(최홍렬기자 [블로그 바로가기 hrchoi.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