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협회 회원들의 시집 소개 등 회원들을 위한 공간입니다.

회원마당 > 문단소식

문단소식

제목 [2008.12.12]시인들의 ‘가족 예찬’…460인이 쓴 ‘사철 푸른 어머니/경향신문 생활/문화
첨부파일
작성일자 2017-12-27
조회수 405
“자나깨나/ 손에 손을 맞잡고 가족이 추는 원무(圓舞)는/ 세상을 떠받치는 고리가 된다./ 그들이 나날이 먹고 마시는 일은/ 하느님에 대한 절실한 기도이며/ 세상의 축제에 대한 봉헌이다.”(고창수의 <가족> 중)

경기 침체로 몸과 마음이 움츠러들어 따뜻한 가족의 품이 절실해지는 요즘, 가족의 사랑을 되새길 수 있는 시집이 나왔다. 한국시인협회(회장 오탁번)는 원로부터 신진까지 460명의 시인들이 쓴 가족 사랑시를 묶어 <사철 푸른 어머니의 텃밭>(황금알)을 펴냈다.

오세영 시인은 “나의 일곱살 적 어머니는/하얀 목련꽃이셨다. (중략) 그녀의 육신을 묻고 돌아선/ 나의 스물아홉 살,/ 어머니는 이제 별이고 바람이셨다./ 내 이마에 잔잔히 흐르는 구름이셨다”며 젊어서 여읜 어머니의 모습을 추억했다.

문현미 시인은 “결별의 천길 낭떠러지 앞에서 내장의 수액은 말라버려 눈시울엔 바람파도만 일렁이고 언제까지나 살아계신 듯 주름 이랑진 어린 딸의 손등을 어루만지시는 아버지”를 추억한다. 오탁번 회장은 “저출산율 세계 1위라는 달갑지 않은 현실 앞에서 무너진 가족의 소중한 뜻을 되살리는 일은 정책당국의 시책으로만 해결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할아버지, 할머니, 아버지, 어머니를 영원한 시의 소재로 삼아 노래하는 시인들이 앞장서서 ‘가족’의 소중한 미덕을 되살려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영경기자>